MEMBER LOGIN

MEMBER LOGIN

6.25 김일성   10-08-15
관리자   1,145
 
6·25 전쟁 발발 5개월 전인 1950년 1월 17일 이주연 중국 주재 북한대사의 파견을 축하하는 연회가 북한 부수상 겸 외무상 박헌영의 관저에서 수상 김일성과 북한 주재 소련대사 스티코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 자리에서 김일성은 스티코프에게 "중국이 혁명에 성공했습니다. 이제는 남조선을 해방시킬 때입니다"라며, 스탈린이 남침을 허가해주었으면 좋겠다고 공공연하게 떠들었다. 스티코프는 이날 김일성이 이 사람 저 사람을 붙잡고 스탈린을 만나게 해달라는 말을 연방 되풀이했다고 본국에 보고했다. 연회가 끝날 무렵 김일성은 몹시 취했고, 그의 말은 시종 흥분 상태였다고 한다. 반면 정작 초청자였던 박헌영의 이날 언행에 대해서는 전하는 바가 없다.

그러나 그 전해인 1949년 8월 12일과 14일 스티코프와 김일성·박헌영의 대화 기록을 보면 이미 두 사람은 전쟁에 대해 의견 일치를 본 것으로 나타난다. 당시 여름휴가를 떠나기 직전 이들을 만난 스티코프는 "두 사람이 무력 남침의 필요성을 제기했다"고 보고했다. 스티코프는 이날 만찬에서 있었던 김일성·박헌영과의 대화를 스탈린에게 보고했고, 이들의 대화록은 1995년 공개된 구(舊)소련 비밀문서에 담겨 있다.

 
1949년 3월 모스크바에 도착한 북한 수상 김일성(왼쪽 두번째), 부수상 겸 외무상 박헌영(세번째), 부수상 홍명희(네번째)가 스탈린을 방문하기 위해 크렘린궁에 들어가고 있다.

2002년까지 잇달아 공개된 구소련 비밀문서에 따르면 김일성과 박헌영은 전쟁의 세부계획이 최종 결정될 때까지 늘 행동을 함께 했다. 스탈린으로부터 전쟁을 승인받은 1950년 3월 30일부터 4월 25일까지 모스크바 방문 때도 김일성과 박헌영은 함께 했다. 이 방문에서 김일성과 박헌영은 스탈린을 면담하고 자세한 전쟁계획을 시달받았다.
 
박광호 14-09-03 17:46
답변 삭제  
6.25는 김일성,박헌영,스탈린의 합작품이군요.빌어먹을 놈의 공산주의3인방...

김일성과 박헌영의 암투-[1] 
소련의 괴뢰 김일성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